찬송과 묵상: ‘자, 힘써 일하라, 힘쓰라, 지치도록’ by 호라티우스 보나르

 

1. 자, 힘써 일하라, 힘쓰라, 지치도록,
네 기쁨은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것;

이것이 주인께서 가신 길이니,

종이 그 뒤를 밟지 않을쏘냐?


2. 자, 힘써 일하라: 이것은 허무한 일이 아니니;

너의 땅 위에서의 잃음은 하늘에서의 얻음이라;
사람이 네게 주의를 기울이거나, 너를 사랑하거나, 너를 찬양하지 않더라도;

주께서 칭찬하신다; 대체 사람이 무엇이냐?


3. 자, 힘써 일하라: 네 손이 약하고, 네 무릎이 힘을 잃고, 네 영이 낙심한다;

하지만 흔들리지 말라;

네가 찾는 상 – 하나님 나라와 왕관이 가까이 왔으니.


4. 자, 힘써 일하라 아직 낮일 동안에는: 이 세상의 어두운 밤이 속히 오고 있으니;

빠르게, 빠르게 너는 일하라;

나태함을 멀리 던지라;

그런 식으로 승리한 영혼은 없으니.


5. 애써 나아가라, 쓰러지지 말아라, 주의하라, 그리고 기도하라;

죄범한 영혼이 승리할 수 있도록 지혜로와지라;

세상의 가도 속으로 나아가라;

방랑하는 이를 한데 몰아 들어올 수 있게 하자.


6. 애써 나아가자, 그리고 네 애씀 속에서 즐거워하라;

애씀으로 안식에 이르리니, 유랑자의 고향에;

곧 너는 신랑의 목소리를 듣게 될 것이라,
 

한밤중에 외치리니, ‘보라, 내가 왔노라!!

 

1. Go, labor on, spend, and be spent;

Thy joy to do the Father’s will;

 It is the way the Master went, 

Should not the servant tread it still? 

 

2. Go, labor on: ’tis not for naught; 

Thine earthly loss is heavenly gain;

 Men heed thee, love thee, praise thee not; 

The Master praises: what are men? 

 

3. Go, labor on: your hands are weak,

Your knees are faint, your soul cast down;

Ye falter not; the prize you seek Is near

 – a kingdom and a crown.

 

4. Go, labor on, while it is day: 

The world’s dark night is hastening on;

Speed, speed thy work; cast sloth away;

It is not thus that souls are won. 

 

5. Toil on! faint not! keep watch, and pray;

 Be wise the erring soul to win;

Go forth into the world’s highway,

Compel the wanderer to come in.

 

6. Toil on, and in thy toil rejoice; 

For toil comes rest, for exile home; 

Soon shalt thou hear the Bridegroom’s voice, 

The midnight peal, “Behold, I come!”

 

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—-

 

읽다가 너무 좋아서 함께 나눕니다. 번역의 질은… 죄송합니다 ㅋ 옛날 영어 어려워요 ㅠ

(시간 나면 차차 수정을… 약속은 못 드려요ㅎ)

 

호라티우스 보나르는 19세기의 스코틀랜드의 복음전도자이자 찬송가 작시자입니다.

『영원한 의』, 『복음의 진수로 나아가라』 등등 지평서원에서 이 분의 책이 번역되어있습니다.

 

인터넷으로 찾아보니까 1843년에 쓰여진 찬송인데, 세월이 흘러서 쉽게 개정하려고 한 것도 있고 찬송가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네요.

전 제가 본 버전으로 번역했습니다.

이 찬양을 부를 수 있도록 악보와 멜로디 mp3 파일을 제공하는 사이트도 있네요.

http://www.hymnal.net/en/hymn/h/896

여기로 들어가보시면 됩니다.

<

p style=”text-align: justify;”>이 시대에 깊게 우러나는 찬송 가사들이 더 많아지길 소망합니다 🙂 

Over de auteur

재국

디자이너를 꿈꾸던 공대생 출신 신학도. 『신앙탐구노트 누리』의 저자이며 초보 아빠이기도 하다. 스코틀랜드 에딘버러에서 교회사를 공부 중이다.

댓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