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PJ:: 주문과 크리스찬의 기도의 다른 점은 뭔가요?

 

원문보기

이 시리즈 모두보기

Q. 주문과 그리스도인의 기도는 무엇이 다른가요?

A. 예수님께서는 산상 설교에서 이렇게 경고하십니다. “또 기도할 때에 이방인과 같이 중언부언하지 말라 그들은 말을 많이 하여야 들으실 줄 생각하느니라 …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…” (마 6:7,9) 즉 예수님은 우리에게 그것이 많던 적던 간에 우리가 무언가를 더 말할 때 하나님이 그것에 얽매이실 것이라고 생각하는 무의식적인 단어의 반복을 하는 주문에 대해서 경고하셨습니다.

주문과의 차이점은, 우리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는 하늘 아버지께 나아가는 것이라는 겁니다. “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” (마 7:11). 즉 우리는 하나님이 듣기를 원하시고 또한 기꺼이 응답해주시는 분이시라는 것을 확신하면서 나아갑니다. 우리는 (기도를 들어달라고) 그 분의 팔을 등뒤로 꺽어야 할 필요가 없습니다.

  우리는 기대함으로, 경외함으로, 그리고 단순하게, 그리고 그 분이 말씀하신대로 기도하며 나아갑니다. “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” (마 7:7)

  그래서 저는 우리를 염주를 센다던지 구절을 반복하는 등의 마술적인 행동들에 빠지는 것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하나님의 성품에 대해 생각합니다. 우리는 아버지께 나아갑니다. 그리고 우리가 아버지께 나아갈 때 여러분은 기계적이고 마술적인 행동을 취하며 나갈 필요가 없습니다. 여러분은 그 분을 얼굴을 마주하고 이렇게 말하면 됩니다.

“당신을 사랑해요. 그리고 당신이 사랑하시는 것을 알아요. 저 이게 필요한데요, 아빠. 저 좀 도와주실래요?”

Over de auteur

재국

디자이너를 꿈꾸던 공대생 출신 신학도. 『신앙탐구노트 누리』의 저자이며 초보 아빠이기도 하다. 스코틀랜드 에딘버러에서 교회사를 공부 중이다.

댓글 남기기